아르바이트 하는 마왕님


아노르이실



작품 소개


[조교, sm, 다공, 모브]
성전 이후 경제가 파탄이 나버린 마왕성. 마족 병사들은 월급을 줄 수 없는 마왕의 곁을 떠나버렸다.
그리고 마왕성의 주인인 헬은 더 이상 자신의 심복인 두 부하들에게 신세를 지며 살고 싶지 않았고, 자신의 병사들을 다시 되찾고 싶었다.

하지만 그가 살아온 300년이 넘는 시간동안 그는 정규교육은 커녕 유치원도 다녀본적 없없었고,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었다.

그런 그에게 유일하게 면접을 보러 오라는 연락이 온 곳. 그곳에서 명함 한장을 받았지만 마왕 헬은 인간의 말을 읽지 못했다.

[기사 전용 회원제 게이 클럽]

무슨 말이 쓰여있는지 그는 모르지만, 화려한 명함을 한손에 꼭 쥔 헬은 오늘 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미인공, 떡대수, 마초수, 약간 바보수?, 조교, sm, 다공, 모브]
[클럽에서 직원들 조교와 관리를 담당하는 매니저x그런 일인지 모르고 일을 시작한 마왕수]

오로지 씬을 위해 쓰는 글입니다. 다른 연재 작품이 있어서 이건 그냥 쓰고 싶을 때 기분 내킬 때 그때그때 쓰는 글입니다.



읽은편수/연재편수 (26/26)


----


 메인공이 있는 게 슬플 줄이야. 가망 없지만 부하 둘을 응원하는 중.


 마왕이 어느 포인트에 관대하고 어떤 거에 예민한지 예측이 안 돼서 보다가 자꾸 놀란다.

신고


몰르멍


Dips


작품 소개


견주공 교수공 무뚝뚝공 X 다정수 밝힘수 망충수 강아지상수 학생수 (본의아니게)펫시터수
조연: 제니(골든 리트리버), 찰스(사모예드)

정말 눈치가 없는 대학생 유하는 베이비 시터인 줄 알고 간 알바가 알고보니 대형견 두 마리를 돌보아야 하는 펫시터 알바라는 걸 알게된다. 그만 둘까 했지만 시급이 너무 높은 바람에 자본주의 앞에 무너지게 된다. 순한 대형견 두 마리를 보니 어쩌면 펫시터 알바를 잘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너무나 냉정하고 쌀쌀맞은 견주와 너무나 눈치없으나 다정한 유하가 대형견 두 마리를 돌보며 겪는 이야기.

몰르멍; Mollement; 부드럽게, 물렁물렁하게, 폭신하게



읽은편수/연재편수 (48/48)


----


 수가 1화인가 2화에서 "넹!" 하는 것 때문에 초반부를 못 벗어나고 있다가 세 번의 도전 끝에 그 부분을 넘어갔다. 읽고 보니 재밌음. 이응 붙이는 말투도 적응됨.


 유하가 좀 심하게 눈치가 없긴 하지만 주인님이 워낙 무뚝뚝하셔서 균형이 맞는다. 하도 소설에서 주인님이라고 부르니까 습관적으로 쓰게 되네. 아무튼 주인님(최무원, 공)이 굉장한 상식인이라 마음에 든다. 딱딱하더라도 필요한 말은 하고, 옳다는 걸 밀고 나가는 데다가 자신이 너무 직설적으로 말해서 겁을 먹었나 싶을 때나 훈계하는 말투를 썼을 때 직업병이라며 바로 사과가 나오는 사람. 그리고 교수에 결벽증까지 있으니 할 말 다하지 않았나...  

신고


꿈의 잔재


세람



작품 소개


[판타지/보좌공, 충견공, 하극상공, 복흑공 x 마왕 겸 용사수 x 성기사공, 물주공, 짝사랑공, 연하공]

나는 왕국의 조롱을 받는 용사였다. 비겁하게 혼자만 살아 돌아와 마왕을 무찌른 공을 가로챘다. 그렇게 얻은 거액의 상금을 도박에 날려 먹고 뻔뻔하게 공작가의 식객으로 눌러앉았다. 모두가 욕을 하는 소문에 무엇 하나 사실은 없었지만, 나는 일부러 방치했다. 그 소문은 내가 자발적으로 만든 것이었으니까. 왜 그런 짓을 하느냐고?

그야 마왕이 된 내가 인간인 척 돌아와서 잘 먹고 잘사는 것은 너무 뻔뻔한 짓이잖아.



읽은편수/연재편수 (43/43)


----


 자칫하면 유치해질 수 있는 설정임에도 그 경계를 잘 지킨다. 개그와 시리어스 분배도 적절함.

 마왕에다가 용사라길래 먼치킨물인가 싶었는데, 마왕이 된 것이 라스에게 어떤 의미인지 풀리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가족과 친구들이 모두 마족에게 죽고 억지로 마왕이 됐다만, 이제 와서 보니 친구들을 사지로 내몬 게 인간들이고 마족은 오히려 충성을 바치는 역운. 몇화였지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이 아니었는데도 어느 순간부터 눈물 나더라. 에리히가 마왕을 봉인할 예언을 받았다는 것도 라스가 마족인 걸 알아차린 것도 전개상 필요하고 심지어 마음에 드는 스토리 진행이지만 슬픈 건 어쩔 수 없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