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는 검에 죽지 않는다


블랙마인드


B타민



이 책의 키워드


#판타지물 #회귀물 #애절물 #헌신공 #헌신수


책소개


2년 전 대륙전쟁을 선포한 신성제국의 황제. 아가레스 글레온 베스페사. 그는 결국 동쪽 끝에서 아일 카르테가 있는 서쪽 끝의 린데이어까지 쳐 들어왔다. 그리고 황제의 검에 죽을 때마다 아일은 2일 전으로 되돌아가, 다시 전장에 서 있었다.
한데 아일의 얼굴을 본 황제의 반응이 이상하다?

"나의 로드. 나의 주인."

아니라고! 나 진짜 환장하겠네!



----


 기사의 매력을 알게 해준 작품. 황제와 기사가 엮이는 이야기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1권이 무료가 아니었으면 안 샀을 것 같다. 1권이 정말 흥미롭고 뒤를 궁금하게 해서 전권 다 읽었다. 처음 읽고서는 댓글에다가 원체 루프물이나 공이 매달리는 거 좋아해서 재밌게 읽었다고만 남겼었는데, 최근에 다시 읽고 리뷰 다시 씀.


-각 권마다 짧게 느낀 점 

 

1권 : 의문으로 가득함. 끝끝내 내 이름이 없었다는 시가 반복해서 나옴. 이름을 잃는다는 건 이미 많은 곳에서 상징적인 의미로 쓰여 왔고, 그 시를 읊다가 죽는 장면이 얼마나 흥미로웠는지. 후에 서로를 문밖에서 부를 때 이름을 세 번 불러주는데, 이름의 중요성을 알고 나서 생각해보니까 그냥 볼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었음. 진부한 예시지만 이름으로 불러주었을 때 꽃이 되었듯, 황제가 로드라는 예명을 붙여줌으로써, 로드는 황제를 유일하게 본명으로 부름으로써 서로에게 의미를 부여했다고 생각함.

 

2권 : 시간을 거슬러서 황제가 아직 어린 황자이던 시절 그의 기사로 들어감. 그가 황제가 될 것임을 알고 있고, 또 자신에게 무조건적인 애정을 보인 것도 아니까 황자에게 호기심을 갖는 것은 충분히 설명됨. 그러나 짧은 기간에 그렇게 큰 충정을 갖게 될 수가 있는가에 대해서는 조금 의문.

 

3권 : 황자의 본모습 드러남. 연기하고 있었다는 걸 모르고 볼 때는 로드가 그랬듯 나도 전율했다.


4권 : 떡밥이 너무 많아서 허덕임. 신화가 생각보다 재밌었다. 크라시오스 얘기를 길게 보고 싶다고 생각해서 찾아보니 소장본에만 외전이 있다고 들었음. 아쉽다.


5권 :  '기사는 죽지 않는다' 챕터가 나오는 순간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굉장히 감탄했다. 거기 멈춰서 그럼 무엇에 죽는 걸까? 라고 생각해봄. 그리고 무엇이 중요한 게 아니라 기사가 다시 돌아올 것이라는 의미라는 걸 깨달았음. 뒤에 가서 여행을 떠나고 오겠다는 말을 보면서 확신이 들었다.


+

 로드랑 황제랑 어떻게 보면 둘이 부자 관계나 다름없기에... 엄밀히 근친은 아니지만 지뢰인 분들은 피해야 할 듯.


 씬은 잘쓰지는 않음. 그렇다고 못 보겠어서 넘겨버려야 할 정도는 아니었다.


 1황자가 제일 얼렁뚱땅 해결되는 느낌이라 아쉬웠다. 황위에서 물러나는 것도 그렇고 자기 기사를 향한 마음을 갑자기 깨닫는 것도 그렇고. 



신고


아르바이트 하는 마왕님


아노르이실



작품 소개


[조교, sm, 다공, 모브]
성전 이후 경제가 파탄이 나버린 마왕성. 마족 병사들은 월급을 줄 수 없는 마왕의 곁을 떠나버렸다.
그리고 마왕성의 주인인 헬은 더 이상 자신의 심복인 두 부하들에게 신세를 지며 살고 싶지 않았고, 자신의 병사들을 다시 되찾고 싶었다.

하지만 그가 살아온 300년이 넘는 시간동안 그는 정규교육은 커녕 유치원도 다녀본적 없없었고,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었다.

그런 그에게 유일하게 면접을 보러 오라는 연락이 온 곳. 그곳에서 명함 한장을 받았지만 마왕 헬은 인간의 말을 읽지 못했다.

[기사 전용 회원제 게이 클럽]

무슨 말이 쓰여있는지 그는 모르지만, 화려한 명함을 한손에 꼭 쥔 헬은 오늘 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미인공, 떡대수, 마초수, 약간 바보수?, 조교, sm, 다공, 모브]
[클럽에서 직원들 조교와 관리를 담당하는 매니저x그런 일인지 모르고 일을 시작한 마왕수]

오로지 씬을 위해 쓰는 글입니다. 다른 연재 작품이 있어서 이건 그냥 쓰고 싶을 때 기분 내킬 때 그때그때 쓰는 글입니다.



읽은편수/연재편수 (26/26)


----


 메인공이 있는 게 슬플 줄이야. 가망 없지만 부하 둘을 응원하는 중.


 마왕이 어느 포인트에 관대하고 어떤 거에 예민한지 예측이 안 돼서 보다가 자꾸 놀란다.

신고


몰르멍


Dips


작품 소개


견주공 교수공 무뚝뚝공 X 다정수 밝힘수 망충수 강아지상수 학생수 (본의아니게)펫시터수
조연: 제니(골든 리트리버), 찰스(사모예드)

정말 눈치가 없는 대학생 유하는 베이비 시터인 줄 알고 간 알바가 알고보니 대형견 두 마리를 돌보아야 하는 펫시터 알바라는 걸 알게된다. 그만 둘까 했지만 시급이 너무 높은 바람에 자본주의 앞에 무너지게 된다. 순한 대형견 두 마리를 보니 어쩌면 펫시터 알바를 잘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너무나 냉정하고 쌀쌀맞은 견주와 너무나 눈치없으나 다정한 유하가 대형견 두 마리를 돌보며 겪는 이야기.

몰르멍; Mollement; 부드럽게, 물렁물렁하게, 폭신하게



읽은편수/연재편수 (48/48)


----


 수가 1화인가 2화에서 "넹!" 하는 것 때문에 초반부를 못 벗어나고 있다가 세 번의 도전 끝에 그 부분을 넘어갔다. 읽고 보니 재밌음. 이응 붙이는 말투도 적응됨.


 유하가 좀 심하게 눈치가 없긴 하지만 주인님이 워낙 무뚝뚝하셔서 균형이 맞는다. 하도 소설에서 주인님이라고 부르니까 습관적으로 쓰게 되네. 아무튼 주인님(최무원, 공)이 굉장한 상식인이라 마음에 든다. 딱딱하더라도 필요한 말은 하고, 옳다는 걸 밀고 나가는 데다가 자신이 너무 직설적으로 말해서 겁을 먹었나 싶을 때나 훈계하는 말투를 썼을 때 직업병이라며 바로 사과가 나오는 사람. 그리고 교수에 결벽증까지 있으니 할 말 다하지 않았나...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