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비서 감금일지


한예외



73/73



작품 소개

[SM / 감금물 같지 않은 감금물]

“그래서 제가 특별히, 진 비서님이랑은 좀 색다르게 놀아보려고 합니다.”

어깨에 닿는 권 이사의 손길이 느껴졌다. 눈을 뜨면, 내 몸은 묶여 있겠지.

아. 너무 신난다.

----

 언젠가부터 조아라 투베에 주인수가 감금 라이프를 즐기는 감금물이 늘었다. 더 이상 감금은 피폐물의 전유물이 아니게 된 느낌. 이 소설도 그중 하나겠거니 했는데, 이사님(공) 시점이 궁금해서 쭉 보다가 벌써 70편대에 돌입했고, 자기 전에 업데이트됐는지 확인하는 몇 안 되는 소설이 되었다. 씬도 준수하고 삽질도 간질간질하다. 지금이 초반보다 훨씬 재밌다. 완결 나면 재탕 의사 있음.


Posted by 리뷰하는 꾜



이안


블루멜로



작품 소개


[게임 차원 이동/초반 착각계] 수줍은(?) 대형견공과 상남자(?) 주인님수가 서로 어화둥둥하는 이야기
[먼치킨수, 연상수, 오해받수, 태평수, 마이웨이수/강공, 연하공, 다정공, 내숭공, 콩깍지씌였공]

마왕 잡고 차원 이동했지만 아직도 게임인 줄 아는 태평수가 착각의 늪에 빠진 공에게 주워져 놀고먹는 이야기(아닙니다)


----


 요즘 유일하게 연재주기를 쫓아가는 글. 그말은 즉, 이런 소재에서 나올 수 있는 재미는 모두 끌어내고 있는 작품이지만 큰 갈등구조는 없는 작품인 것.


 스카(공)가 자신의 정체가 들킬까 봐 두려워서 이안(수)이 시력을 회복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음습한 마음이 좀 더 깊이 오래 다뤄졌으면 더 내 취향이었겠다. 


----


http://joara.com/romancebl/view/book_intro.html?book_code=1219526


Posted by 리뷰하는 꾜


킹오브 킹스


은랑호


블랙스완



이 책의 키워드


#궁정물 #판타지물 #다공일수 #다정공 #순진수



책 소개


“드디어 찾았군”

1년이 흐른 후 다시 흐르는 인연들. 그곳에 남기고 온 기억. 그곳에 남기고 온 추억. 오로지 그리움만을 안고서 다시 한 번 그곳으로….

“어서 오십시오, 주인님.”
심장이 가슴 밖으로 튀어나올 것만 같다. 흐트러진 숨이 너무도 가빠서, 이대로 쓰러져도 이상할 게 없을 듯 했다. 강한 바람이 내 몸을 감싸듯 움직였다. 마치 내가 이곳으로 돌아온 게 기쁘다는 듯, 나무들이 힘차게 흔들렸다.
그때 데이너가 천천히 내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는 정중히 내 손을 끌어 손등에 입을 맞췄다. 부드럽고 따스한 온기가 손등에 조심스레 닿았다 떨어졌다.
“주인님의 귀환을 마음속 깊은 곳으로부터,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귀환」중에서 발췌-


----


 1권도 채 다 못 읽고 하차. 익숙함에 속지 말자... 다공일수 키워드만 보고 사지 말 것...


 내가 맞춤법 틀리는 것에 그리 민감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혹은 잘 몰라서 그냥 넘어가거나), '머라 할 수 없었다'와 '갚진 것'을 본 순간부터 이 책을 더 읽을 자신이 없어졌다. 어떤 벽을 느꼈다...


----


https://ridibooks.com/v2/Detail?id=1459000039&_s=ins&_q=%25ED%2582%25B9%25EC%2598%25A4%25EB%25B8%258C

Posted by 리뷰하는 꾜